KOOSOO ⓒ 2019

Pair up 프로젝트는 2014년 초부터 레지던시라는 특수한 환경에 입주하게 되면서 들었던 감상에서 출발한다. 어린 시절부터 드물지 않게 이사를 다녔지만, 레지던시라는 공간은 특별한 감각으로 다가왔다. 레지던시는 누군가 살았던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는다. 제공되는 집기들 외에 본인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각자의 취향에 맞게 구입하여 사용되고,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 주인은 떠나지만 그 물건들은 남아있다. 남겨진 물건들을 보면서 이 공간에 살았던 이름도, 국적도, 인종도 알 수 없는 타인을 상상하게 된다. 그리고 현재 이 방에 머물고 있는 나의 물건들과 페어링을 이룬다. 나의 용도와 상황에 맞게 적절한 균형감을 이루기도 하고, 기존 물건과 새로운 물건이 불필요하게 중복되는 경우에는 팽팽한 긴장감도 흐른다. 이러한 물건들을 가지고 현장(스튜디오) 안에서 설치 작업으로 발전시켜 본다. 작업은 이 공간 안에 머무르는 동안 시작되고, 공간을 떠나야할 때 물건들이 다시 제 위치로 돌아가면서 마무리된다. 그리고 나의 물건들 중 일부는 이곳에 남게 된다. 새롭게 만날 다음 타자를 상상하면서...
Project started from the impression which I had while I participated in an artist-in-residence, a unique and exceptional living environment, in early 2014. I had moved a lot in childhood, but the artist-in-residence gave me a different and unique impression. When you go to an artist-in-residence, you can easily find traces of the artists who have stayed there before you. Utensils are provided, but each artist purchases and uses stuff according to his or her needs and taste, and in many cases, the previous owner is already gone, but things remain there. As I see these things left in the place where I will stay, I imagine the other people who have stayed ahead of me, even if I don’t know their names, nationalities and races. And their things are paired up with my things. Some are adequately balanced with my things. When I already bring something that is already there, the new thing and the existing thing create interesting tension. So I make an installation with these things in the studio where I stay and work. The installation starts as I arrive, and it ends when I leave there, as they all go back to their original position. And some of my stuff will remain there, imagining who the next artist will be.